포항 신광비학산학 정보화마을

  • HOME
  • 마이인빌
  • 메일
  • 고객센터
  • 사이트맵
  • 마을안내 마을체험 마을장터 마을여행 마을공간

    "깊은 계곡이 어우러 져 절터를 둘러보면 신라 진평완의 원당사찰다운 품격을 느낄수 있습니다."
    -법광사-

    법광사

    이 터는 포항시 신광면 상읍리 비학산에 있는 법광사지이다. 법광사라고도 하며 신라 진평왕 때에 원효가 왕명에 의해서 창건하였다고 전한다. 창건 당시에는 대웅전과 2층 금당향화전5층 석탑 등 525칸이 있었다고 한다. 828년(흥덕왕 3) 7월에 향조와 원적이 재산을 희사하여 석가모니불사리탑을 세우고 사리 22과를 봉안하였다고 한다.

    1746년(영조 22)에 명옥 등의 비구니들이 5층탑을 중수하려고 헐었을 때 맨 아래층에 옥으로 만든 함 속에 22과의 석가모니 진신사리가 들어있음을 발견하고 다시 동함을 만들어 사리를 탑 2층에 봉안하고, 그 해 가을에 탑 앞에다 법당을 짓고 금강계단이라 하였다. 그러나 얼마 못되어 전소되었으며, 1871년(고종 8)에 규민이 폐허된 절을 중흥시키고자 하여 1876년부터 1886년까지 원통전을 비롯하여 득수당,상운각,독성각 등을 차례로 중건하였다.

    초롱이

    초롱이

    1887년에는 5층 가운데 3층만 남아 있던 사리탑을 중수하였는데, 보수 후 꿈속에서 탑의 후면에 서 있는 부처를 보고 다음날 그곳을 파보니 1750년에 건립한 '사리탑중수기'가 발견되었다.
    그 뒤 다시 화재로 소실되어 중건을 이루지 못한 채 오늘에 이르고 있다. 현존하는 유물로는 석탑과 불상연화대좌,쌍귀부 등이 있다. 현재 4층까지만 남아 있는 사리석탑은 1968년에 도굴되었으며, 도굴당한 후에 탑 속에서는 탑지석 두 개가 발견되었다. 이는 신라후기에 제작된 것으로 석회석으로 만들어졌으며, 대좌와 옥개까지 갖춘 돌비석이다. 법광사의 자세한 내력을 밝히고 있는데,
    동국대학교 박물관에 보관되어 있다. 불상연화대좌는 지름 2.2m, 둘레 7.3m이며, 이 대좌 위에는 거대한 불상이 봉안되었음을 추정하게 한다.

    초롱이 초롱이 초롱이

    + 관련설화

    법광사(法廣寺)와 천곡사(泉谷寺)의 폐사(廢寺)
    웅장했던 옛 법광사 절터가 남아 있다. 웅장하던 옛 법광사가 토호의 부탁을 받은 초부가방화를 하여 소실되었는데 전하는 말에 의하면 조선조 철종 14년(1863년)의 일이라 한다. 법광사가 소실되기 3개월전, 신광면 죽성동(대골)에 거주하던 박기래소년이 어느날 밤 마당에 나갔다가 이상한 일일 목격하였다. 법광사쪽에서 큰 불덩이가 비학산 꼭대기까지 치솟아 그 일대를 대낮같이 밝히더니 남쪽으로 날아가 버렸다. 소년은 이튿날 풍수인 서씨 노인에게 이 광경을 얘기 하였다. 소년의 이야기를 들은 노인은 크게 탄식하며 말했다. "이제 법광사 기운이 다한 모양이구나. 법광사는 곧 폐사가 될 것이고 양산 통도사가 융창하게 될 것이다." 노인은 이어서 앞일을 예측하기를 예부터 비학산을 중심으로 한 신광지형을 학포안호지지형국학포안호지지형국, 즉 학이 호숫가에 알을 품고 있는 형국이라 하였다. 그런데 호리등 계곡의 호수를 메워 분지를 조성한지 천여년이 지났으니 호수변에 서식하는 새인 학이 호수가 없어진 곳에서 머물지 않는다는 얘기였다. 즉 비학산의 지운과 지정이 바로 불덩이 현상으로 보였다는 것이었다. 그 지정이 남으로 날아가 버렸다는 것은 산강수다한 통도사로 옮겨갔다고 하였다. 그러므로 법광사는 물론이고 같은 비학산 지맥사에 놓인 촉곡사도 폐사될 게 틀림없다고 하였다. 이런 일이 있은지 3개월 후에 법광사가 불에 타서 폐사되었으며, 신기하게 천곡사 역시 6.25사변때 방화로 소실되었다.





    조선의 지상학자 성지(性智)의 요남비결(遼南秘訣) 영남조(嶺南條)에는 이런 구절이 있다.

    島胡來侵 鐵馬橫行 昊人模倣 人備千里 毛人飛來 以光殺人 萬里遠程 不面交話 三韓分土 鼎立相爭 百里遠距 人烟絶無 飛鶴産下 砲聲振動(도호내침, 섬오랑캐가 침입한다는 것은 침략을 의미하고는 것이고, 철마횡행, 즉 쇠말이 횡행한다고 함은 기차를 말하는 것이고, 호인모방 인비천리, 즉 외국인을 모방하여 사람이 천리를 날아간다함은 비행기를 뜻하는 것이고, 모인비래 이광살인, 즉 털이 많은 사람이 날아와서 빛으로 사람을 죽인다하니 서양인의 원자탄을 말하는 것이고, 만리원정 불면교화, 즉 만리떨어진 곳에서 얼굴을 대하지 아니하고 말을 한다 하니 현재 전선전화일 것이고, 삼한분토 정립상쟁, 즉 삼한땅이 나눠져서 서로 다툰다 하니, 휴전선과 6.25전쟁의 참상을 말하는 것이고, 비학산하 포성진동, 즉 비학산 아래 총성이 진동함은 6.25동란을 말하는 것이고, 천년고가 일조화진, 즉 천년 고가가 하루아침에 티끌이 된다 함은 법광사, 천곡사의 폐사를 의미하는 것이라는 추측을 하기도 한다.
    (자료: 영일군사)

    + 찾아가는 길
    포항에서 7번 국도를 따라 북으로 20여리 쯤 올라가면 옛 흥해읍에 이른다. 이곳에서 고속화 도로를 버리고 방향을 서쪽으로 바꾸어 비포장길을 따라 30리쯤 들어가면 포항시 신광면 소재지에 닿는다. 신광면 소재지에서 비학산 쪽으로 2km쯤 올라간 신광면 상읍리에는 법광사(法廣寺)라는 신라시대의 대사찰인 유적지가 있다.